임마누엘 하느님

작성자

송일란 베로니카

작성날짜

02-21-2018 Wednesday

 

창세기 봉사를 얼마 전 끝냈다. 이번에 공부를 하면서는 줄곧 행복감에 젖어 있었다. 왜 그런 느낌이 들었을까... 곰곰이 생각해 보니, 하느님이 함께 하신다는 것을 더욱 절실히 느꼈기 때문이었다.

사라와의 갈등으로 광야로 쫓겨난 하가르가 애통해 할 때, 하느님께서는 하가르 앞에 나타나시어 그녀를 위로하며 축복해 주신다.
천막에서 온순하게 자란 야곱은 형 에사우를 피해 약 740km 거리의 광야 여정을 혼자 떠난다. 한밤중에 추위나 야생 동물을 피할 수도 없는 사막에서 잠을 청하며 온순하게만 자란 야곱은 두려움에 떨고 있었을 것이다. 그런 야곱에게 하느님은 나타나셔서 그를 축복해 주신다.
요셉과 형제들의 이야기에서는 하느님의 손길을 더욱 느낄 수 있다.
야곱의 편애로 형제간에 시기와 질투가 생기고, 결국 형들은 동생 요셉을 이집트 노예로 팔아버린다. 구덩이에 빠져 살려달라는 동생의 외침에도 빵을 먹고 앉아 있던 형들의 마음을 선으로 바꾸어 주신 것도 하느님이셨다. 이집트에 노예로 팔려간 요셉이 복수심이나 좌절감에 짓눌리지 않고 오히려 성실한 삶으로 재상까지 되고, 그 모든 것을 하느님께서 하신 일이라고 고백하는 장면에서는 선으로 이끄시는 하느님을 가슴 먹먹하게 느낄 수 있다.

요셉 형제 이야기를 읽을 때마다 나는 늘 눈물범벅이 되어 읽곤 했다. 아버지의 사랑을 독차지했던 나는 요셉과 같은 처지였다. 요셉처럼 긴 저고리를 입고 꿈 얘기를 철없이 해대는 그런 모습이 어릴 적 나의 모습이었다. 그런 내가 같은 방을 쓰던 언니 눈에는 얼마나 얄미웠을까... 우리 자매간의 화해는 언니가 스스로 하느님을 찾아가 크리스천이 되면서부터였다. 하느님께서는 언니의 서럽고 시린 어린 시절 상처를 보듬어 주셨고, 하느님께서 요셉을 성숙하게 변화시키신 것처럼 나 또한 성숙하게 이끌어 주셨다. 언니와 나는 이제 서로 기도해 주며 신앙의 여정을 함께 하는 든든한 동지가 되었다.

하느님의 개입이 아니었다면, 우리 자매의 화해는 없었을 것이다.
하느님의 개입으로 무신론자였던 내가 지금 이 자리에 있고,
하느님의 개입으로 죽을 고비를 두 번씩이나 넘겼고,
하느님의 개입으로 자녀들이 지금의 자리까지 온 것이고,
생각해 보면, 너무나 많은 일들이 하느님이 개입하시어 여기까지 오게 된 것이다.
이렇게, 하느님은 우리와 함께 계시며, 그냥 함께 있기만 하면서 속수무책으로 바라만 보고 계신 것이 아니라, 개입하시어 모든 것을 선한 방향으로 이끌어 주신다.

창세기에서는 하느님께서 아브라함을 부르시며 자손과 땅을 주시겠다고 축복하시고, 야곱에게도 자손과 땅으로 축복하시는 장면이 많이 나온다. 하지만, 이번에 느낀 것은 하느님의 축복은 자손과 땅이 아니라, 나의 삶 안에 개입하시어 모든 것을 선으로 이끌어 주시는 하느님, 임마누엘 하느님이 곧 축복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저녁 늦게까지 공부하면서도 피곤한 줄 모르고 행복했다는 것을 창세기 공부 끝 무렵에서야 깨닫게 되었다.

immanuel

  주임신부 인사말씀
신부님

특별 링크

blue2 공동체 소식

blue2 주보모음

blue2 미사시간

blue2 성당오시는 길

blue2 공동체 2020비전

blue2 묵 상 글


blue2 레지오 마리애

blue2 사진/동영상


blue2 오클랜드주교님 강론

blue2 매일미사/성경

blue2 매일미사/성경|영어

blue2 북가주 한인성당/
  가톨릭사이트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