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시] 5월 / 피천득

(사진출처: 중앙일보 : - 매마리.금낭화가 허드러지게 피는 69번지방도)

5월 / 피천득

오월은 
금방 찬물로 세수를 한
스물 한 살 청신한 얼굴이다.
하얀 손 가락에 
끼어 있는 비취 가락지이다.

오월은 
앵두와 어린 딸기의 달이요
오월은 모란의 달이다.

그러나 오월은 
무엇보다도 신록의 달이다.

전나무의 바늘 잎도 
연한 살결같이 보드랍다.

스물 한 살의 나였던 오월
불현듯 밤차를 타고 피서지에 간 일이 있다.
해변가에 엎어져 있는 보트...
덧문이 닫혀 있는 별장들...

그러나 시월같이 쓸쓸하지는 않았다.

가까이 보이는 
섬들이 생생한 섬이었다.

得了愛情痛苦 (득료애정통고)
- 얻었도다 애정의 고통을

失了愛情痛苦 (실료애정통고)
- 버렸도다 애정의 고통을

젊어서 죽은 시인의 이 글귀를 모래 위에 써 놓고 나는 죽지 않고 돌아왔다.

신록을 바라다 보면
내가 살아 있다는 사실이 참으로 즐겁다.

내 나이를 세어 무엇하리
나는 지금 오월 속에 있다.

연한 녹색이 
나날이 번져가고 있다.
어느덧 짙어지고 말 것이다.
머문 듯 가는 것이 세월인 것을...

유월이 되면 '원숙한 여인'같이 녹음이 우거지리라

그리고, 
태양은 정열을 퍼붓기 시작 할 것이다.
밝고 맑고 순결한 
오월은 지금 가고 있다.



카카오톡 링크는 카카오톡 앱이 설치되어 있는 모바일 기기에서만 전송 가능합니다.

카카오톡으로 이 페이지 친구한테 보내기.

본당 웹사이트를 많이 애용해 주세요 감사합니다.


  주임신부 인사말씀
신부님

blue2  주보모음

blue2  미사시간

blue2  성당오시는 길

blue2  공동체 2020비전


blue2  실시간 매일미사

blue2  코로나19 공지


blue2  반별점심봉사 일정

blue2 성당전체 행사계획서

blue2  독서자 주지사항


blue2  묵 상 글

blue2  레지오 마리애

blue2 사진/동영상


blue2 매일미사/성경

blue2 매일미사/성경|영어

blue2 북가주 한인성당/
  가톨릭사이트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