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를 물리치기 위한 작은 나눔 (수제 마스크)

Mask

 

 미국보다 먼저 코로나19가 시작된 한국에서 그에 대응하는 뉴스를 보면서 마스크의 소중함과 중요성을 알게 되었는데, 그 와중에 한국 지인들이 마스크 구매가 어렵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미국도 의무적으로 착용해야 할 시기가 오고 그러면 구매가 어려울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미 미국에서도 마스크 품귀현상이 생기고 있었다. 마스크 만드는 법을 인터넷을 통해 알아보았다. 마스크가 없어 힘들어할 성당 교우들, 특히 어르신들이 떠올랐다. 주임신부님께 이러한 생각을 말씀드렸다. 

이렇게 시작한 수제 마스크 작업은 처음부터 쉽지는 않았다. 천과 고무줄을 구매해야 하는데, 코로나로 인해 패브릭 스토어도 문을 닫은 상태였다. 혹시나 해서 집을 뒤져봤고 사용하지 않은 천과 고무줄을 찾을 수 있었다. 100장 정도 나올 재료는 충분했고 1차로 70세 이상의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마스크를 만들기 시작했다. 

나흘동안 계속해서 바느질을 하는 작업이 만만한 일은 아니었다. 여럿이 같이 했으면 좀 더 쉽게 끝냈을 작업이지만 그리할수 없는 상황이니 혼자하면서 그동안 공동체에서 함께 봉사했던 자매들의 손길이 무척이나 그립고 아쉬었다. 100장의 1차 제작을 마무리하며 바로 2차 신청을 다시 받았고, 주문한 천이 4월 9일 도착했다. 그날이 성목요일이었다. 거룩한 성삼일과 부활절을 재봉틀과 씨름하며 보냈다.

mask

 2차 마스크는 부활절에 맞춰 4월 13일 180장이 모두 준비됐고, 그 후 미국 질병관리본부(CDC)에서 마스크착용 의무화가 발표되었고 점점 규칙이 강화되었다.(예: 마트 출입시 또는 공공장소에서 마스크는 필수)  마침 때를 맞추어 마스크가 필요한 시기에 도움을 드릴 수 있어 마음이 뿌듯했다.

 패턴을 만들고 재단하고 바느질해서 한 장의 완성품을 만드는 과정과 시간은 총 8번의 손길과 20분 정도의 시간이 소요됐다. 무엇보다 안타까웠던 점은 코로나 19로 인해 항공편이 줄어들면서 고무줄 품귀현상이 생겼다. 모두 중국산인 고무줄은 5월 말에서 6월초에나 받을 수 있단다. 어쩔 수 없이 2차 마스크는 직접 끈을 만들 수밖에 없었고 제대로 드리고 싶은 마음이었는데, 엉성한 마무리에 죄송하고 미안했다.

 주임신부님의 희망의 메시지와 기도문, 마스크를 같이 넣어 하나씩 개별 포장을 했다. 바이러스 감염의 위험한 시기임에도 불구하고 각반 반장님들의 희생과 봉사로 마스크는 반원들에게 퀵서비스로 배달되어 나눔은 잘 마무리되었다.

 

mask

mask

mask

mask

 
총 300장
의 마스크를 만들면서 크고 작은 어려움에 부딪쳤던 시간이었지만 나의 작은 손재주는 주님께서 주신 귀한 달란트이고 그것을 다시 주님께 봉헌할수 있었기에 진심으로 감사하고 행복한 날들이었다.  

 교우 여러분, 매일 실시간 미사를 통해 만나고 있지만 실제로 모두 건강한 모습으로 만나는 그 날까지 주님의 크신 은총과 평화가 여러분과 함께 하시기를 기원합니다. 사랑하고 축복합니다! 

 

- 사진/기사: 임은석 글라라 -

  주임신부 인사말씀
신부님

blue2  주보모음

blue2  미사시간

blue2  성당오시는 길

blue2  공동체 2020비전


blue2  실시간 매일미사

blue2  코로나19 공지


blue2  반별점심봉사 일정

blue2 성당전체 행사계획서

blue2  독서자 주지사항


blue2  묵 상 글

blue2  레지오 마리애

blue2 사진/동영상


blue2 매일미사/성경

blue2 매일미사/성경|영어

blue2 북가주 한인성당/
  가톨릭사이트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