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연도대회 - 11월 위령성월 (위령기도:연도)

2019 연도대회 - 11월 위령성월 (위령기도:연도)

사진설명: 연도대회중 각 구역별로 신자들이 열심히 연도를 바치고 있는 모습  (2019년 11월17일 교중 미사후)

구글포토(사진/비디오): https://photos.app.goo.gl/CjexqNRtgm7k6nTs9

2019 연도대회 - 11월 위령성월 (위령기도:연도)

 

죽음은 이 세상 누구에게나 두려움과 불안을 주는 피할 수 없는 현실입니다. 그러나 그리스도인들에게 있어 죽음은 단순히 모든 것이 끝난다는 의미가  아니라 새로운 삶으로 옮아간다는 고귀한 의미를 지니고 있습니다. 따라서 그리스도의 죽음과 부활을 통해 계시하신 진리, 즉 죽음이 모든 것의 끝이 아니라 영원한 생명으로 이어진다는 진리를 믿고 고백하는 교회는 세상을 떠난 영혼들을 위해 잊지 않고 기도합니다.

죽은 이들이 하느님 안에서 부활의 기쁨을 누리도록 도와주는 이 신심은 가톨릭 교회의 가장 큰 신심 중의 하나로서, 11월을 위령성월로 정하고 교회 전체가 죽은 이들을 위해 기도합니다.

 

11월중에서도 '모든 성인의 날' 다음날인 11월 2일을 특별히 '위령의 날(All Soul'S Day)'로 정해놓고(주일과 겹치는 경우는 11월 3일에 지냅니다), 세상을 떠난 이들을 위해 기도하며 그들을 기억합니다. 모든 사제들에게는 이날 미사 3대를 드릴 수 있는 특권이 주어져 있습니다. 998년 일년에 한번씩 위령의 날을 지키도록 명령한 클뤼니수도원의 오딜로의 영향으로 보편화되었고, 1748년 교황 베네딕도 14세에 의해 인준되었습니다.

위령의 날에 드리는 세 대의 미사 중에서 한 대는 미사를 봉헌하는 사제의 지향으로, 또 한 대는 죽은 이들을  위해, 다른 한 대는 교황님의 지향에 따라 봉헌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또한 교회는 11월 1일부터 8일까지 열심한 마음으로 묘지를 방문하고  병자들을 위하여 기도하기를 권고합니다.

위령성월에 죽은 이들을 위해서 기도한다는 것은 우리자신의 성화에도 크게 도움이 됩니다. 죽은 이들을 위하여 기도하면 자연스럽게 하느님 나라에 대해 묵상하게 되고, 자신의 생활을 반성하게 됨으로써, 더욱 성실한 신앙생활을 할수 있기 때문입니다.

 

교회학자인 성 암브로시오 주교님께서도 "눈물을 줄이고 기도에 힘쓰십시오. 운다는 것은 잘못은 아니지만 당신을 떠난 영혼을 위해 기도해주는 것이 더 필요합니다."라고 말씀 하셨습니다.

(원문 출처: http://liturgy.catholic.or.kr)

 

2019 연도대회 - 11월 위령성월 (위령기도:연도)

2019 연도대회 - 11월 위령성월 (위령기도:연도)

2019 연도대회 - 11월 위령성월 (위령기도:연도)

2019 연도대회 - 11월 위령성월 (위령기도:연도)

2019 연도대회 - 11월 위령성월 (위령기도:연도)

2019 연도대회 - 11월 위령성월 (위령기도:연도)

2019 연도대회 - 11월 위령성월 (위령기도:연도)

2019 연도대회 - 11월 위령성월 (위령기도:연도)

연도대회에서 1등은 케스트로 벨리반과 헤이워드 반이, 2등은 라스모아/모라가 반이 수상하였다.

(웹기사/사진 제공: 천 다니엘)

 

한국 가톨릭 연도 다큐멘터리 

 

 

한 편의 인생 영화, 굿바이

 

위령성월, 영화로 하는 묵상 어떠세요?

 

  주임신부 인사말씀
신부님

특별 링크

blue2  주보모음

blue2  미사시간

blue2  성당오시는 길

blue2  공동체 2020비전


blue2  반별점심봉사 일정

blue2  성당행사 일정

blue2  독서자 주지사항


blue2  묵 상 글

blue2  레지오 마리애

blue2 사진/동영상


blue2 매일미사/성경

blue2 매일미사/성경|영어

blue2 북가주 한인성당/
  가톨릭사이트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