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4.6 (목) - 성유 축성미사

 

◈ 성유 축성 미사 (Annual Chrism Mass)
  • 날짜:   4월 6일(목) 저녁 6시 30분
     
  • 장소:  오클랜드 주교좌 성당
               The Cathedral of Christ the Light

               2121 Harrison Street
               Oakland, CA 94612

     
  • 전화:  510-893-4711
     
  • 4월 6일(목요일) 성시간은 4월 7일(금요일)로 옮깁니다.
     
 

성 목요일 성유 축성 미사

 

나기정 신부(대구가톨릭대학교 신학대학 교수)
 

세상은 하느님의 것과 다르다. 그래서 세상이 하느님의 것을 잘 알지 못한다. 하느님의 차원은 세상의
차원에서 이해하기 힘들다. ‘주님의 기도’를 드릴 때 "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라고 부른다. 하느님께서
우리가 발을 딛고 사는 세상의 차원이 아니라, 하늘의 차원에 계시는 분이시라는 뜻이다. 그럼에도
하느님을 '우리 아버지'라 부른다. 그만큼 하느님의 자녀들은 하느님과 가깝고 친밀한 사이라는 것을
말해준다. 
세상은 불완전하다. 그래서 끊임없이 변화한다. 가변적이다. 완전해지기 위해 완성을 향해 늘 변화하고
화한다. 그리스도의 모습을 닮으면 그렇게 변화할 수 있다. 이것이 그리스도인의 삶이다. 인간을 포함한
상의 모든 피조물들은 완전할 수 없기에, 흔히 ‘세상은 세속적’이라고 말한다. 그렇다. 세속적인 것은
하느님께 속하는 '거룩한 것'과 구별된다. 아니 반대로 거룩한 것은 세속적인 것에서부터 구별하게 된다. 
하느님의 현존, 하느님의 표지, 하느님의 흔적, 하느님의 업적, 하느님의 사람, 하느님을 만날 때 쓰는
물건, 그리스도의 표지 같은 것은 하느님께 속하는 것이기에 '거룩한 것'으로 분류된다. 재료 자체는
비록 이 세상의 것이지만 하느님의 것으로 쓰려고, 또는 하느님의 거룩함을 드러내는 데 쓰려고
‘거룩한 것’으로 구별한다. 이것을 ‘성별’이라 하고, 특별히 ‘축성한다’고 말한다. 
교회에서 축성하는 것으로는, 미사 때 주님의 몸을 이루는 성체, 성전 봉헌 때 그리스도의 상징인 제대,
복음 삼덕을 실천하는 수도자의 삶, 그리고 세례와 견진, 사제서품 때 성령의 기름부음 받음을 표시하는
축성 성유(크리스마) 등이 있다. 이 가운데 성사의 재료로 사용하는 '성유'를 축성하는 것은 역시
그리스도의 사제직과 관련이 있다.
 '그리스도'라는 말은 기름부음 받은 이, 곧 메시아이다. 그리스도께서는 공생활을 시작하실 때
요한에게서 세례를 받으시고 성령께서 내려오셔서 '성령으로 도유'되셨다. 우리도 세례와 견진에서
축성 성유로 도유되어 그리스도의 사제직에 참여한다. 성품을 받는 사제 역시 축성 성유로 도유되어
교회 안에서 그리스도의 사제직을 수행하고 인격을 통해 그리스도의 현존을 드러낸다. 곧 축성 성유로
도유되는 것은 ‘성령으로 도유’되는 것이다. 그리고 우리는 성령을 받아 '다른 그리스도'가 되며
'작은 그리스도'가 된다.
이렇게 축성 성유는 그리스도의 사제직을 받게 하는 것이므로 축성하는 것이다. 
축성 성유를 준비하는 일일년에 한 번 이루어지는데, 곧 성목요일 아침에 드리는 '성유 축성 미사'이다.
주교를 중심으로 교구의 사제들이 모두 모여, 함께 미사를 봉헌하고 일 년 동안 쓸 새로운 성유를 축성한다. 축성 성유를 ‘축성’할 뿐 아니라, 아울러 병자 성유와 예비신자 성유도 '축복'한다. 그리고 이 자리에서
교구의 모든 사제들은 사제품을 받을 때 한 서약을 주교와 하느님의 백성 앞에서 다시금 서약하는
'서약 갱신' 예식도 한다. 그리스도의 사제직을 수행하고자 사제직에 '축성'되었으므로, 새 성유를 나누어
받듯이 이 예식으로 사제생활을 새롭게 갱신하는 것이다.
 성유 축성 미사의 말씀 전례에서는 이사야 예언서를 듣는다. 주님께서 영을 내려주시며 기름을 부어
주시어, 억눌린 이들에게 복음을 전할 소명을 받았다는 사실을 선포하고 상기시킨다(제1독서). 이사야
예언서의 이 말씀을 예수께서 회당에서 가르치실 때 다시 인용하신다. 곧 그 예언이 당신 안에서
이루어졌음을 선포하시는 것이며, 미사를 봉헌하는 이 자리에서 축성된 모든 사제들 안에, 그리고
축성된 교회 안에 성취되었음을 선포하는 것이 된다(복음). 그래서 그리스도를 따라 사는 우리는 주님의
은총과 평화 안에서 하느님 나라를 건설하며 하느님을 아버지로 섬기는 사제가 되었음을 요한 묵시록은
선포한다(제2독서).
 이렇게 성유 축성 미사는 그리스도인이 성령의 도유로 축성되었으며, 그리스도의 사제직에 따라 교회
공동체가 축성받은 사제직을 실천하는 일, 곧 하느님께 예배드리는 자격을 갖춘 자녀들이 되었음을
일깨워준다. 사순시기를 마감하는 성삼일 직전인 성목요일 아침에, 그리고 연중 가장 큰 축제인 주님
부활을 눈앞에 두고, 성유 축성 미사에서 '그리스도인'으로 축성되었음을 새롭게 기억하고 주님께
충실히 예배드리고 찬미하는 삶을 다짐해 보자.
[이글은 대구대교구 나기정 신부님께서 경향잡지(2003년 4월)에 기고하신 글입니다.]
  오클랜드교구에서는 성유 축성 미사 날짜가 4월6일 (목) 임을 참고하십시오. 

특별 링크

교황님의 eastermsg

공지사항  news

주보모음  news

미사시간  news

성당오시는길 news

공동체 2020 news

사진/동영상 news


mass

bible

church